언론에 비친 학교

<아시아뉴스통신>국제한식조리학교, 미국 시장 취·창업 판로 활짝

49 2018.11.06 15:09

짧은주소

본문

9bbda26d685e2409df597b45629b3a1c_1541484493_8145.GIF
 

국제한식조리학교, 미국 시장 취·창업 판로 활짝

 

-국제한식조리학교-미주한상과 업무협약 체결, 한식 세계화 탄력

-송하진 전북도지사 및 이호인 국제한식문화재단 이사장

-한식문화 발전 공로 인정 미국 연방의회 감사장 수상

 

(아시아뉴스통신= 서도연기자) 기사입력 : 201810311440

    

  9bbda26d685e2409df597b45629b3a1c_1541484447_1936.JPG

30일 미주 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KACC)와 국제한식문화재단이 양자간 교류 협력 증진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사진제공=국제한식문화재단)

 

미주 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KACC)와 국제한식문화재단이 양자간 교류 협력 증진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31일 밝혔다.

 

만찬 행사가 포함된 업무 협약식에는 미주 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 회장단 15인을 비롯해 전북도 농축수산식품국장, 국제한식문화재단 이사장, 국제한식조리학교 관계자 등 40여 명이 참석했다.

 

두 기관의 양해각서는 국제한식조리학교 졸업생들의 미국 취·창업 진출에 대한 지원체계 구축 미국 현지 레스토랑에 조리인력 파견 메뉴개발 및 레시피 제공 전문가그룹의 컨설팅 지원, 맞춤형 식자재·가공품 개발 지원 등을 주로 골자로, 한식 발전을 위한 기본계획과 로드맵의 바탕이 됐다.

 

남가주한인상공회의소 정창식 회장은 미주 한인 레스토랑 협회에서는 최소 1,000명 이상의 한식 전문 인력을 필요로 한다라며 “20194월 경에, 한식 조리 인력을 대거 모집해 현지 업체와 고용을 연계하는 박람회를 캘리포니아에서 개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국제한식조리학교는 몽골, 카자흐스탄을 중심으로 한 개발도상국형 취·창업 인프라 구축에서 한 단계 더 나아가 미국을 시작으로 선진국형 취·창업 판로 개척에도 신호탄을 날렸다.

 

이 날 전북도 송하진 도지사 및 국제한식문화재단 이호인 이사장은 미국 연방의회와 캘리포니아주 상·하원의회로부터 한식문화 발전관심과 노력 및 미국 외식산업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대한 감사의 뜻이 담긴 감사장을 받았다.

 

이에 국제한식조리학교 민계홍 학교장은 미주 한인 레스토랑 협의체가 국제한식조리학교 졸업생들을 채용할 때 전혀 손색이 없도록 세계적인 수준의 실력 갖춘 조리 인재를 양성하는 일에 전력투구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국제한식조리학교는 3년여 간의 준비과정을 거쳐 캘리포니아 골든 유니버시티(CGU)에 한식 강좌 개설을 앞두고 있으며, 2020년에는 CGU 대학원 과정(MBA)을 개설하여 공동학위 취득 과정을 준비하고 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