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험 후기

5월 4일 도리상영 맛평가단 후기

311 2018.05.04 18:14

짧은주소

본문

https://www.facebook.com/media/set/?set=a.2126794330874915.1073741865.100006331068654&type=1&l=4abaa6e717

오늘의 메뉴는 묵밥, 상추튀김
묵밥도 상추튀김도 처음 먹어보는 메뉴였다. 맛은 전반적으로 좋았다.

묵밥
강원도와 충청도 음식이라는 묵밥. 육수(?)에 묵, 잘게 썬 김치를 넣고 채 썬 야채와 깨, 김을 고명으로 얹었다.
야채들의 아삭함과 국물의 상큼함이 입맛을 돋궜다. 오늘 처럼 더운 날에 입맛 없을 때 먹으면 밥 한 그릇 뚝딱 비울 수 있을 것 같다.
다만 원래 이 정도의 길이로 자르는 것인지 묵의 길이가 길어 먹기가 불편했다. 수저에 올리면 흘러 내리고 젓가락으로 집으면 묵이 갈라져 버렸다. 묵의 길이가 조금만 더 짧았다면 밥과 함께 한수저에 떠서 더 편하게 먹을 수 있을 것 같다.

상추튀김
왜 이름이 상추튀김이 된 것인지는 모르겠으나 튀김을 간장 등에 찍어 상추에 싸먹는 광주광역시에서 생겨난 음식
맛은 있었다. 오징어 튀김과 동그랑 땡은 식감이 좋았다. 앞에 있는 동그랑 땡은 빨간색 초록색은 파프리카인지 매운 맛은 없었다.
다만 왜 굳이 튀김을 쌈으로 먹는지는 잘 모르겠다.

여담이지만
본관에 도착했을 때만 해도 계단도 막혀있고, 보일러실 문도 잠겨있어서 오늘 혹시 맛평가단도 안 하나 하는 생각을 했다. 하지만 5층에 올라가니 식사를 할 수 있었다.
오늘 맛 평가단 하지 말까 하는 생각도 있었지만 약속을 지키기 위해 도리상영을 여셨다고 한다.
오늘 사람들이 많이 안 올 것이 뻔해서 쉰다고 하는 것이 더 편했을텐데 약속을 지키려고 노력하시는 모습이 정말 대단하다고 느꼈다.
약속을 지켜주셔서 감사합니다. 덕분에 식사 정말 맛있게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