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에 비친 학교

음식창의도시 전주, 러시아에 소개 돼…비빔밥,막걸리 등 취재

659 2018.04.05 11:31

짧은주소

본문


[일요서울 | 전주 고봉석 기자] 전주가 대한민국 대표 음식도시로 러시아에도 소개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전주시는 러시아를 대표하는 미디어사인 콤소몰스카야 프라우다의 취재단이 29일과 30일 1박 2일간의 일정으로 전주를 방문했다고 29일 밝혔다.

 취재단은 첫날 전주시청을 방문해 박순종 부시장 면담을 마친후 전주한옥마을에서 한국문화의 정수를 직접 체험하고 한정식을 맛봤으며, 전주 전통 비빔밥과 김치 만드는 방법, 막걸리, 콩나물국밥 등을 취재하는 등 전주의 음식뿐만 아니라 음식의 역사와 음식에 대한 문화까지도 취재해 러시아에 알릴 예정이다.

 이와 함께, 취재단은 국제한식조리학교를 방문해 학교의 시설을 둘러보고 전주가 단순 미식도시로 역할을 하는 것뿐만 아니라, 한식 전문인력 양성에도 매진하고 있음을 확인할 계획이다.

 또한, 30일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 열리는 남부시장 야시장을 취재하는 등 1박 2일 전주 방문 일정을 알차게 채울 예정이다.

 시는 러시아 내 한류동호회만 개별 K-POP그룹 팬클럽을 제외하고도, 약 95만 명으로 집계되고 있는 만큼, 러시아에 전주의 음식을 포함한 관광문화자원이 소개되면 러시아 한류팬들의 전주방문이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콤소몰스카야 프라우다 방문단 관계자는 “특히, 전주의 풍부한 재료와 문화유산, 역사까지 어우러진 전주음식이야 말로 한국을 대표하고, 세계를 대표하는 음식으로 내놔도 손색이 없을 것”이라고 극찬했다.

 민선식 전주시 기획조정국장은 “북미를 대표하는 미디어사인 CNN과 유럽을 대표하는 더 가디언 등에 이어 이번 러시아 미디어사가 한국 대표 음식도시 소개를 위해 취재한 것은 전주시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미식도시로 널리 알려졌음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한편, 러시아 모스크바에 본사를 둔 콤소몰스카야 프라우다는 지난 1925년 창립한 러시아 최대의 언론사로, 하루 발행량만 66만부에 이른다. 현재, 신문과 잡지 등은 물론 라디오방송사까지 운영하고 있으며, 한 달 평균 웹사이트 방문자가 2억8000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북 고봉석 기자  pressgo@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